공지사항 by The xian



[최근의 조치]

- 이 블로그는 2011년 10월 6일부터 이글루스의 클린 블로그 캠페인에 동참하고 있으며, 2011년 10월 6일 이후부터 작성되는 리뷰의 경우 별도의 안내 및 표시가 없는 리뷰는 직접 구입한 제품 및 음식에 대한 리뷰이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 e스포츠의 책임과 권한과 열매는 할 바를 하는 사람, 정당한 권리가 있는 사람들에게 공정하게 배분되어야 합니다. 감투를 썼다고 모든 것을 다 가지려 하거나 낄데 안 낄데 다 끼어 숟가락을 얹는 행동은 잘못된 것입니다.

- 이 블로그와 이 블로그의 주인인 The xian은 셧다운제를 비롯한 부당한 게임 죽이기를 반대하며, 게임을 술과 담배 혹은 마약 등의 유해물과 동급으로 보는 행위를 이성적인 행위가 아닌 탐욕을 위한 폭력행위로 취급합니다.

- 포스팅 시점에서 발생한 지 1년 이상 되거나 사진을 찍은 지 1년 이상 된 이야기의 경우 제목에 [묵힌 이야기]라고 말머리를 달 수 있습니다. 참고하세요.

- 2013년 8월 현재. 저를 사칭해서 낚시하는 SNS는 모두 가짜입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은 모두 계정만 만들어놓고 하지 않고 있습니다. 낚시 SNS를 보시는 분들은 덧글로 제보 부탁드립니다.


[공지사항 전체 보기]를 누르시면 공지사항을 보실 수 있습니다.
[공지사항 전체 보기]

내로남불 by The xian


정말이지. 해도 너무한다.

억울하게 죽은 여자아이 걱정보다 자캐 커뮤니티 이미지 나빠지겠다는 걱정이 먼저 나오는 게.

사람으로서 할 생각이 맞나 싶다.


사람같지 않다.

아무리 그래도, 사람이면 그래서는 안 되는 건데 말이다.


뭐. 하기야 그 작자들은 원래 그랬기에 놀랄 일도 아니긴 하다.

그 작자들은, 억울하게 죽거나 피해를 받은 여성 걱정을 자기 일처럼 해주는 게 아니라.

그걸 빌미로 한남 어쩌구 하며 세상을 씹고 뜯고 맛보고 즐기고 하는 사냥의 쾌감에 물들어 있었던 거잖아.


여성 프로게이머가 그 일은 여성차별이 아니라고 하니까 되레 적반하장으로 욕하고 난리쳤잖아.

강남역 살인사건의 피해자를 위한 추모가 아니라 자신들의 자기위안을 위한 추모를 하면서 뻔뻔한 소리를 지껄였잖아.

내 말이 틀렸나?



나도 뭐 그렇게 일관되게만 살아온 삶은 아니었다만.

내로남불 쩐다.



- The xian -

한밤중에 집에 와 보니 by The xian

카토 메구미 셋이서 저를 반기고 있었습니다.

정작 회사로 온 것들은 뜯어보기는 커녕 확인도 제대로 못할 정도인데 이렇게 집에 온 건 확인이라도 하니 아이러니한 신세네요.;;

뭐 이것도 이렇게 확인만 하고 언제 뜯을지는 모르겠습니다.


- The xian -

술 처먹은 기자는 건드리지 않는 게 상책이다. by The xian



대들다가 맞아죽고 난 다음 쥐도새도 모르게 은폐될 수도 있으니까.



어마 무셔라. 풋.


- The xian -

P.S. 마지막 짤은 안수찬씨와는 관련이 없습니다. 다만. '한겨레'라는 울타리에서 벌어진 일이란 공통점이 있습니다.

1 2 3 4 5 6 7 8 9 10 다음


통계 위젯 (블랙)

2876
1345
2998558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