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L May. 승격강등전 짤막한 감상 by The xian

슬레이어스, 찻잔속의 태풍이었나

임요환 선수의 팬은 아니지만 지난 GSTL Mar.에서 처녀 출전해 디펜딩 챔피언인 IM을 꺾고 우승한 슬레이어스의 모습을 보고 개인적으로 관심을 가졌고 GSL May. 코드 A 1주차에서 16강에 6명 중 5명이 올라가는 것을 보고 슬레이어스가 GSTL의 여세를 모아 일을 내려나. 하는 생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만 임요환 선수를 포함한 3명이 16강에서 떨어지고 문성원, 김동원 선수만 승격강등전 자격을 획득했지요. 하지만 어제 김동원 선수는 장민철 선수와 안홍욱 선수에게, 오늘 문성원 선수는 이정훈 선수와 크리스 로렌저 선수에게 연달아 패하며 다시 코드 A에 잔류하게 되었습니다. 결국 임요환 선수를 포함한 다섯 명의 슬레이어스 선수들은 다음 시즌에도 코드A에서 도전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슬레이어스 선수들 정도의 실력이라면 국외의 여러 대회는 물론 국내에서 개최되는 GSL투어 및 GSTL, WCG 등의 더 많은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낼 기회는 충분히 있다고 생각합니다. 슬레이어스 선수들이 이번 패배로 좌절하지 않는다면 지금의 패배는 좋은 양분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당연함: 정종현, 장민철

왜 이 선수들이 승격강등전에 있나 싶었습니다. 명색이 GSL 투어 2회 우승자들인데 말이죠. 가차없더군요. 코드 S에 복귀한 정종현 선수와 코드 S에 잔류한 장민철 선수, 축하합니다.


안타까움: 조나단 월시/김성제/이형주/박준

개인적으로 조나단 월시 선수의 탈락이 가장 마음이 아픕니다. 외국인 선수라는 희소가치가 작용하지 않았다면 거짓말이겠지만 경기에 이기고 편안하게 웃는 모습이 참 보기 좋은 선수였기 때문이죠. 하지만 이번 승격강등전에서는 전혀 조나단스러운 모습을 보여주지 못했고 전략도 초반에 조급함으로 일관해 유리함을 잡았는데도 지켜내지 못하는 상황이 연달아 이어졌고 경기 종료 이후 상당히 언짢은 기색이었습니다. 오픈시즌 4강 이후 계속 경기력이 하락하고 있는 느낌인데 중심을 잘 잡을 필요가 있겠습니다.

그 다음으로는 박준 선수의 소식 때문에 마음이 아픕니다. 최근 증조모상을 당한 박준 선수가 연습을 제대로 하지 못했기 때문에 그를 꺾고 코드 S 자격을 획득한 김상철 선수가 조금 씁쓸하다고 이야기하기도 했지요. 뭐 프로의 승부에서 개인사정은 어쩔 수 없는 부분이긴 하지만 마음이 씁쓸한 것은 인지상정일 것입니다. 반면 김성제, 이형주 두 선수의 경기는 그냥 안타깝기만 할 뿐 보는 내내 이기고 올라오리라는 기대가 전혀 되지 않는 경기력이었습니다. 이런 상태라면 제가 보기에는 코드 A 잔류도 버겁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지금 코드 A에 있거나 예선에 있는 사람들이 실력이 부족해 그 자리에 있는 게 아닙니다. 두 선수는 다음 시즌 코드 A에서 절치부심이 요구됩니다.


박상익 감독의 선수 겸임은 이로써 끝일까?

코드 S에서 떨어지면 선수생활을 그만두고 감독직에 전념할 것임을 밝혔던 oGs 박상익 플레잉 감독이 오늘 열린 승격강등전에서 한준 선수에게 1:2로 역전패하며 결국 코드 A로 강등되었습니다. 공언한 것처럼 선수 생활이 이대로 끝일지는 모르겠습니다만 어떤 결정을 하든 팀과 자신을 위해 후회 없는 결정을 하기를 바랍니다.


- The xian -


핑백

덧글

  • 방울토마토 2011/05/12 00:04 #

    스2방송은 요즘 어떻게 되가나요? 제가 요즘은 pgr을 끊어서 리그가 어떻게 돌아가는지도 모르겠네요..
    하긴 뭐 스1도 어떻게 돌아가는지 모르다가 어제오늘 프로리그만 봤으니..
  • The xian 2011/05/12 01:22 #

    애니박스에서 코드S 방송하고, 중국쪽으로 수출하고 그럭저럭 나가고는 있습니다.
    다만 언론에서 배척하니 홍보는 역시나 젬병이지요.
  • PPP 2011/05/12 00:41 #

    조나단 선수... 오히려 한국 생활 하면서 실력이 점점 하락해가는 느낌이 들어서 참 안타깝습니다.

    슬레이어스 선수들은 대진운도 그렇고 뭔가 전체적으로 좀 불운하게 흘러간 듯 하지만
    아직 GSTL도 있고 다음 시즌에는 좀 더 나은 결과 있었으면 합니다.
  • The xian 2011/05/12 01:23 #

    GSTL 경기력의 절반도 못 보여준 것 같더군요.
  • 술마에 2011/05/12 00:44 #

    4강 올라갔던 이윤열 선수는 어찌 되었으려나요..
  • The xian 2011/05/12 01:23 #

    송준혁 선수에게 졌습니다.
  • 프리뮬라 2011/05/12 03:28 #

    정말 팀리그에서 보여줬던 문성원 김동주 테란이 워낙 대단해서 기대했었는데 너무 아쉽더군요ㅠㅠ
    그나마 S에 남아있는 양준식만 바라보고 있습니다
  • The xian 2011/05/12 11:24 #

    승강전 경기력은 기대 이하였습니다. 뭐 곧 팀리그가 시작되니 어찌될지 두고봐야죠.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블랙)

2441
249
3056558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