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빌딩 뷔페 파빌리온 한 번 더 - 이번엔 혼자 by The xian

혼자 고기먹기, 혼자 영화보기 따위는 저리가라 하는 난이도라고 누군가는 말하(지만 저에게는 별거 아닌)는...... 혼자 부페에 간 날입니다. 장소는 63빌딩 파빌리온. 사실 다른 부페도 예전에 혼자 가서 먹어본 적 있으니 혼자 갔다고 해서 별다른 감흥이 있는 것은 아니고. 그냥 먹는 데에 집중했습니다.

예약하고 갔고(기억하기로. 갔다온지는 좀 된 사진입니다.) 2인용 좌석의 맞은편이 비어 있는 건 눈의 착각이 아닙니다.
채소와 빵, 약간의 치즈로 가볍게(?) 시작합니다.
채소도 빵도 신선도는 괜찮습니다.
다음은 과일과 해산물들입니다.
참치의 선도가 좋아 보입니다.
연어의 기름기가 왠지 두렵습니다.
아직도 하고 있는지는 모르지만...... 파빌리온의 명물인 비프 스테이크입니다.
자. 고기. 고기입니다!!
고기를 먹었으니 다시 해산물로 넘어갑니다(응?)
좋은 연어입니다.
면을 좀 덜어간 다음 부탁하면 직접 삶아주는 메밀국수 코너에서 메밀국수를 받아왔습니다.
그런데 제가 처음에 담을 때 너무 많이 담았는지 이것만은 다 못 먹었습니다. 아쉽네요.
다시 한 번 스테이크 도전.(사진 복사 아닙니다)
이제 다시 한 번 빵과 과일, 치즈로 뒷정리 준비를 합니다.
커피는 카푸치노로.
진짜 진짜 디저트. 치즈케이크와 마카롱, 호두파이와 초코렛 등등.
진짜 식사 마무리. 식혜와 다시 한 번 카푸치노입니다.
제가 생각해도 참 든든하게 먹었군요. 일년에 한 번 쯤은 리미터를 진심으로 해제해 놓고 이렇게 먹어줘야 하지 않겠습니까......??

뭐. 그 이후 지금까지 부페는 결혼식 정도를 제외하면 거의 안 가고 있으니 이 날 이후 이렇게 많이 먹은 적은 없는 셈이군요. 혼자서 밥 먹는 거 못할 게 뭐 있나요? 잘 먹으면 되지. (뭐 나이가 몇갠데 혼자 밥 못먹어서 뻘쭘할 때는 지났죠......)


- The xian -


덧글

  • FlakGear 2012/07/28 19:43 #

    으아앜 으아앜 고급 식욕을 자극한다! 엉엉
  • The xian 2012/07/28 23:20 #

    저도 이 때 이후 다시 못 가고 있습니다.
  • 2012/07/28 20:56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2012/07/28 23:21 # 비공개

    비공개 답글입니다.
  • 베르티니 2012/07/28 22:13 #

    아 저두 가고싶어지네용 ㅎㅎㅎ 전 빕스는 혼자갔다왓는데 ㅠㅠ 파밀리온은 비싸기도 비싸서요 ..혼자먹는거 그거 뭐 . .ㅋㅋㅋ
    이밤에 ㅠㅠ 스테키가 먹고싶어지네용
  • The xian 2012/07/28 23:21 #

    스테이크 좋지요.
  • 알렉세이 2012/07/28 23:00 #

    워메. 파빌리온 인당 6만얼마짜리 고급부페 아닌가효.ㄷㄷㄷㄷ
  • The xian 2012/07/28 23:21 #

    가격은 끔찍하게 비싸고 맛도 끔찍하게 좋습니다.
  • JK군 2012/07/28 23:15 #

    저걸 다드신 시간이 궁금합니다?

    정말 맛있게 푸짐하게 드셨군요 부럽습니다
  • The xian 2012/07/28 23:21 #

    1시간 조금 못 되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 JK군 2012/07/29 00:53 #

    1시간안에 저걸다.. 대단하십니다 !!!!!! 전 절대 무리

    잘드시는게 부럽네요 ㅠ,.ㅠ
  • cahier 2012/07/28 23:19 #

    아아아.. 여기 자동 머신 말고 바리스타가 직접 뽑아내는 에스프레소도 완전 맛있죠 ㅠ_ㅠ
    막 석잔씩 마시고 그랬는데...
    치즈도 완전 다양하고, 오븐 구이 채소들 완전 맛있고.. 중식은 좀 맛이 없는 거 같지만..
    다이어트 중인데 아흑흑..
  • The xian 2012/07/28 23:22 #

    주위에서 갔다 온 사람들의 평이 대부분 일치하더군요. 중식 쪽이 상대적으로 약할 뿐 나머지는 최고 수준이라고...
  • 나이브스 2012/07/28 23:35 #

    설마 오늘 가셨나요?
  • The xian 2012/07/28 23:54 #

    아니요. 간 지 꽤 됐습니다.
  • 메이 2012/07/30 20:25 #

    오늘도 침을 꼴깍 삼키며 댓글을 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통계 위젯 (블랙)

1034
293
3067852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2011 이글루스 TOP 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