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5 by The xian

싸우기도 지쳐서 그냥 먹고 사는 데에만 집중하느라 선을 넘든 말든 그냥 놔 뒀더니

그걸 그냥 놔둔다고 선을 넘나들면서 슬슬 긁는 녀석들도 있고

주위에서 왜 선을 넘게 놔두냐면서 나한테 딱딱거리는 녀석들도 있네


그렇게 주위에서 물고 뜯고 긁어대는 거 보면 내가 만만하고 쉬워 보이나 보다

뭐 어쩔 수 있나 싶다

내가 물고 뜯고 긁어대는 거 놔두는 것만 본 녀석들의 생각이 그짝일 건 뻔한 일이다

그 녀석들은 내가 호구짓하듯 선 넘는 것들을 그냥 놔뒀다는 것만 보고 싶어하고 그걸 보고 있는 거고

내가 치와와인지 고블린인지 아니면 시베리아 호랑이인지 암사자인지는 애초에 중요하지도 않으니까


뭐 그런데

선을 넘는 걸 두들겨 패서라도 응징할지 놔둘지의 선택은 선을 그은 사람만이 할 수 있는 일이지

주위에서 왱알앵알거리는 사람들이 왈가왈부할 일은 아닌 것 같은데 말이야.....?

왜 그렇게들 지껄이지 못해 안달인 거야?

내가 그렇게 대단한 자리에 앉거나 대단한 이목을 끄는 사람도 아닌데 말이야.


뭐 맘대로 지껄이라지

적어도 지금은 나는 내 가족들이 평안하고 잘 먹고 사는 현재와 미래가 가장 중요해

날 둘러싼 상황이 존나 역겹고 썩어빠졌어도 내가 그냥 그대로 있다면

이유는 그것뿐이야


물론 하도 선을 넘거나 하도 짹짹거려서 내가 손을 쓸 생각이 든다면 이야기가 좀 다르겠지만서도.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 주위에서 아군도 하나도 없고 죽이겠다고 뎀비는 것들만 있다면 무슨 의미가 있어?

그럼 빨리 탈출해야지. 친구라고 그렇게 떠들었던 것들이 통수치고 또 통수쳤던 그때처럼 말야.

한번은 더럽게 당했고 다음 번은 그나마 덜 당하면서 탈출할 수 있었지. 이러면 세번째는 내가 선빵을 칠지도 모르려나?


어쨌든 그랬든 결국 선택은 내가 하는 거잖아?

내 주위에서 떠드는 자들이, 날 조종하고 싶어하는 것들이 뭐라 하건 말이야.

뭐 당연하잖아?


그러니 뭐 내가 행동을 하기 전까지는 맘대로들 떠들라고 놔두는 것밖에 더 할 일 있나?

내 목표, 내 먹고 사는 일이 중요하니까. 잡소리에 신경쓸 생각 없어.

적어도 지금은 말야.


다만. 알아뒀으면. 신경쓰지 않는다는 말이. 기억하지 않는다는 말은 아니고,

당장 선택하지 않는 것이. 당해주겠다는 것도 아니라는 거.





통계 위젯 (블랙)

2427
192
3068950

A타입 클린 캠페인 위젯

2011 이글루스 TOP 100